ㆍ작성자 중앙종회
ㆍ작성일 2009-06-13 (토) 09:30
ㆍ분 류 일반
ㆍ추천: 0  ㆍ조회: 7382       
ㆍIP: 59.xxx.162
도굴 한명회 誌石, 9년 만에 후손 품에
 
2009/06/11 14:32 발신지:Seoul/한국
한명회의 후손인 청주 한씨 종친회 회원들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회수된 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최흥수기자 choissoo@hk.co.kr (c)한국일보

관련사진 1 매

조선 전기 수양대군(세조)의 책사로 계유정난(1453년 단종 1년에 수양대군이 왕위를 빼앗은 사건)의 공신이었던 한명회(1415~1487)의 지석(誌石ㆍ죽은 이의 일대기와 가족관계 등을 기록해 무덤에 묻은 판석)이 도굴 당한 지 9년 만에 후손들의 손에 돌아오게 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0일 충남 천안 한명회 분묘에 매장돼 있던 지석 24매(枚)를 유통하려고 한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 등)로 장물범 유모(51)씨를 구속하고 알선책 백모(40)씨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2000년 2월 도굴돼 그 동안 내용조차 파악할 수 없었던 지석은 장물범들이 검거되면서 이날 최초로 공개됐다.

회수된 지석에는 한명회의 출생, 계유정난 때 행적, 임금과 나눈 대화 등이 소상히 기록돼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경찰은 전했다. 가로 25㎝, 세로30㎝ 크기로 규모면에서도 역대 최고로 평가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문화재청 감정 결과 이 지석은 15세기 말에서 16세기 초쯤 제작됐으며, 감정위원은 보물급 문화재로 시가 산정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지석의 도굴범은 밝혀내지 못했다. 구속된 유씨는 올해 2월 충북 청원에 있는 장물범 황모(49)씨의 골동품 가게에서 2,600만원을 주고 지석을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황씨는 2000년 2월께 대구의 한 골동품 가게에서 2007년 사망한 김모씨로부터 720만원을 주고 사들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수된 지석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만간 문화재로 공식 지정될 예정이다.

권지윤 기자 legend8169@hk.co.kr
(c)한국일보


이름아이콘 승석
2009-08-25 20:13
보물급 자료를 찾은것에 감사하며 부디잘 보관되어 후손에게 길이 남겨지길 기원합니다
더욱이 문화재로 등록이 된다니 더욱 기쁘군요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 서원군종회, 서원사 신위 봉안행사 거행 관리자 2012-05-21 908
36 헌납공 諱 兼 재실 숭모재 준공 관리자 2012-05-21 703
35 대구·경북종친회 신축회관 준공식 거행 관리자 2012-05-21 689
34 삼재관리위 회장에 동석(東錫)총무 선출 관리자 2012-05-21 640
33 서울청장년회 삼랑(三郞)회장 연임 관리자 2012-05-21 643
32 판관공파종회 단위장학회 설립 관리자 2012-05-21 579
31 종보 제214호 업데이트 관리자 2012-03-16 1119
30 종회자료실 업데이트 관리자 2011-08-02 1975
29 2010 만해축전 안내 관리자 2010-08-06 2465
28 일반 도굴 한명회 誌石, 9년 만에 후손 품에 [1] 중앙종회 2009-06-13 7382
27 일반 시조태위공 무자년 시향(時享) 공고 운영자 2008-09-03 5305
26 일반 청주韓氏 가문의 영광 3연속으로 ‘재상’ 탄생 운영자 2008-02-02 9900
25 일반 지도 밖으로 행군한 지 2년 반… 운영자 2008-02-02 4765
24 일반 생활속 불편 개선하는 발명은 주부가 한 수 위 운영자 2008-01-16 4066
23 일반 시조 태위 시 위양공 정해년 세향 안내 운영자 2007-11-05 4823
22 일반 서울특별시의 마지막 농부 운영자 2007-03-02 5189
1,,,111213141516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