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작성자 운영자
ㆍ작성일 2006-08-24 (목) 13:20
ㆍ분 류 일반
ㆍ추천: 269  ㆍ조회: 5010       
ㆍIP: 59.xxx.205
평생 모은 전재산 100만불 쾌척 장학재단
제목 없음
  평생 모은 전재산 100만불 쾌척 장학재단 세워 [조인스]
      사업가 로렌스·비비안 한씨 부부

 

고희를 앞둔 사업가 로렌스 한(69.한국명 한배동)씨가 사재 100만 달러를 출연해 한인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한씨 부부는 오는 24일 풀러턴의 한 식당에서 예정된 한씨의 고희 잔치에서 '로렌스 & 비비안 한 장학재단'을 설립할 예정이다.
장학재단 명칭은 한씨 부부의 이름을 딴 것으로 운영은 피아트 재단 대표인 알렉스 김 신부(성 토마스 성당)가 맡게된다.
장학금은 한인 가톨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지급하며 앞으로 수혜의 폭을 점차 넓혀 한국의 청소년들에게도 확대할 계획이다.
한씨는 이날 본보 기자의 전화 통화에서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성서의 구절처럼 조용히 재단을 설립하려 했다"고 말한뒤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다.
한씨는 한국에서 주택개발 및 부동산 업을 하다 88년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 온 뒤 부동산관련 사업을 하다 지난해 은퇴했다.
주위사람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10년동안 피아트(FIAT) 재단(대표 알렉스 김 신부)을 10년 동안 후원하며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사업을 해왔다.
피아트 재단 행정간사인 안유진씨는 "피아트 재단은 그간 300여 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며 "총 25만달러의 금액중 한씨가 상당액을 기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씨는 또 "물질적인 후원뿐 아니라 봉사활동에도 열심이라 청소년들에게 귀감이 되는 분"이라며 "항상 부부동반으로 봉사하는 모습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한씨의 친구인 신항만(78)씨도 "예전에 사업하다 파산직전까지 간 것으로 안다"며 "여윳돈으로 장학재단을 만든 것이 아니라 일평생 모은 돈 전액을 기부한 것으로 안다" 고 전했다.

미주 중앙일보 신승우 기자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6 2012년 임진년 시조시향 엄숙히 봉행 관리자 2012-12-11 1570
65 중앙종친회 효자, 효부 6명 표창 관리자 2012-12-11 1484
64 시조시향 양력10월 중순 주말로 변경 제안 관리자 2012-12-11 1398
63 갑수회장 한국측 대표로 주제발표 제4차 한중원로포럼 세미나 참.. 관리자 2012-12-11 1463
62 청운회 제93회 정례모임 관리자 2012-12-11 1585
61 기성전 보수공사 완공 내년 제향일에 준공식 관리자 2012-12-11 1496
60 울릉군종친회 수단신청 적극 참여키로 관리자 2012-12-11 1486
59 서울청장년회 회원들 20여명 시조시향 준비,진행 자원봉사 관리자 2012-12-11 1454
58 서울청장년회 수리산 산행 관리자 2012-12-11 1350
57 지역종친회들 수단신청 적극 참여 다짐 관리자 2012-11-01 1535
56 서울특별시종친회 현판식 거행 관리자 2012-11-01 1401
55 갑수 종친회장 한중민간원로 포럼 참석 관리자 2012-10-31 1576
54 종보 제219호 업데이트 관리자 2012-09-24 1569
53 경기도종친회 임원들 제3군단 위문방문 관리자 2012-09-24 1449
52 무농회 제384차 월례회의 관리자 2012-09-24 1378
51 진도군종친회 운영위원 하계수련회 관리자 2012-09-24 1379
1,,,111213141516171819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