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작성자 운영자
ㆍ작성일 2006-12-11 (월) 16:57
ㆍ분 류 일반
ㆍ추천: 259  ㆍ조회: 4613       
ㆍIP: 59.xxx.245
레슬링 첫 금 한태영
제목 없음

레슬링 첫 금 한태영, "아버지·코치 소원 풀어드렸죠"

 

도하=진중언기자 jinmir@chosun.com

입력시간 : 2006.12.11 08:44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96㎏급의 한태영(대한주택공사·사진)이 10일(한국시각) 가장 높은 단상 위에 섰다. 결승에서 이란의 마수드 하셈 자데를 2대0으로 제압한 한태영은 안경을 끼고 시상식에 나왔다. 양쪽 모두 0.2의 시력. 한태영은 경기 중에는 렌즈도 끼지 않아 상대 선수 얼굴이 흐릿하게 보인다고 했다. “비로소 아버지 소원 풀어드렸습니다. 그게 너무나도 기쁩니다.”

 

한태영이 안경을 끼게 된 것도, 금메달을 딸 수 있던 것도 모두 아버지 한재익(62)씨 때문이었다. 초등학교 때 씨름을 한 한태영은 레슬링 선수였던 아버지의 권유로 종목을 바꿨다. 그러나 중2 때인 1993년 아버지가 모는 차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눈과 턱 등 얼굴을 크게 다쳤다. 얼굴에 남아있는 상처는 4번에 걸친 수술의 흔적이다. 이날 한태영의 우승에 현역 시절 96㎏급에서 활약했던 박명석 대표팀 감독도 가슴의 응어리가 풀렸다.

세계주니어선수권, 아시아선수권 등을 제패한 박 감독은 선수로서 마지막 대회로 2002년 아시안게임에 출전했지만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다. 그는 “태영이가 첫 단추를 잘 끼워줘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2006년 12월 10 조선일보 & chosun.com,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 대구·경북종친회 신축회관 준공식 거행 관리자 2012-05-21 956
34 삼재관리위 회장에 동석(東錫)총무 선출 관리자 2012-05-21 897
33 서울청장년회 삼랑(三郞)회장 연임 관리자 2012-05-21 905
32 판관공파종회 단위장학회 설립 관리자 2012-05-21 831
31 종보 제214호 업데이트 관리자 2012-03-16 1413
30 종회자료실 업데이트 관리자 2011-08-02 2277
29 2010 만해축전 안내 관리자 2010-08-06 2792
28 일반 도굴 한명회 誌石, 9년 만에 후손 품에 [1] 중앙종회 2009-06-13 7896
27 일반 시조태위공 무자년 시향(時享) 공고 운영자 2008-09-03 5741
26 일반 청주韓氏 가문의 영광 3연속으로 ‘재상’ 탄생 운영자 2008-02-02 10316
25 일반 지도 밖으로 행군한 지 2년 반… 운영자 2008-02-02 5131
24 일반 생활속 불편 개선하는 발명은 주부가 한 수 위 운영자 2008-01-16 4455
23 일반 시조 태위 시 위양공 정해년 세향 안내 운영자 2007-11-05 5229
22 일반 서울특별시의 마지막 농부 운영자 2007-03-02 5612
21 일반 한승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운영자 2007-01-26 4798
20 일반 레슬링 첫 금 한태영 운영자 2006-12-11 4613
1,,,111213141516171819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