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작성자 운영자
ㆍ작성일 2007-01-26 (금) 13:21
ㆍ분 류 일반
ㆍ추천: 212  ㆍ조회: 5078       
ㆍIP: 59.xxx.236
한승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지구 7바퀴 돌며 홍보할 것"

 

"표심을 잡을 수만 있다면 지구를 일곱 바퀴 반이라도 돌겠습니다 ."

한승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은 요즘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2014년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가 결정되는 7월 5일(한국시간) 과테말라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까지 남은 시간은 불과 6개월여. 그에게는 하루 하루가 그야말로 살얼음판이다.

"후보지인 평창을 비롯해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나 소치(러시아) 모두 객관적인 조건만 놓고 보면 거기서 거기입니다 . 결국 열성과 끈기가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입니다 ."

일단 분위기는 좋다.

`반기문 UN 사무총장 취임 효과`로 세계적인 외교의 관심이 한국에 쏠리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

최대 걸림돌로 꼽힌 북핵문제 역시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한 위원장은 강조한다.

"북한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공문을 통해 약속해 주었습니다 .평화를 위한 스포츠 축제라는 대의명분을 더 살릴 수 있게 된 셈이지요."

가장 큰 힘은 전 국민적인 지지다.

사실 시설이나 주변 환경 등 객관적인 조건은 3개 후보국 모두 약간 차이만 있을 뿐이지 비슷하다.

하지만 평창은 전 국민적 지지라는 무형의 힘을 등에 업고 있다.

한 위원장은 동계올림픽을 단순한 스포츠 행사로 생각하지 않는다.

국가적 브랜드 가치를 단기간에 높일 수 있는 경제적인 축제라는 것이다.

 

"평창은 단발로 끝나는 이벤트가 아닙니다 . 국가적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거대한 경제 행사로 인식해야 합니다 . 전 국민적 지지와 함께 재계 역시 힘을 모아준다면 유치의 꿈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

 

[신익수 기자]

< Copyright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6 2012년 임진년 시조시향 엄숙히 봉행 관리자 2012-12-11 1523
65 중앙종친회 효자, 효부 6명 표창 관리자 2012-12-11 1441
64 시조시향 양력10월 중순 주말로 변경 제안 관리자 2012-12-11 1357
63 갑수회장 한국측 대표로 주제발표 제4차 한중원로포럼 세미나 참.. 관리자 2012-12-11 1425
62 청운회 제93회 정례모임 관리자 2012-12-11 1446
61 기성전 보수공사 완공 내년 제향일에 준공식 관리자 2012-12-11 1451
60 울릉군종친회 수단신청 적극 참여키로 관리자 2012-12-11 1440
59 서울청장년회 회원들 20여명 시조시향 준비,진행 자원봉사 관리자 2012-12-11 1408
58 서울청장년회 수리산 산행 관리자 2012-12-11 1310
57 지역종친회들 수단신청 적극 참여 다짐 관리자 2012-11-01 1497
56 서울특별시종친회 현판식 거행 관리자 2012-11-01 1354
55 갑수 종친회장 한중민간원로 포럼 참석 관리자 2012-10-31 1541
54 종보 제219호 업데이트 관리자 2012-09-24 1511
53 경기도종친회 임원들 제3군단 위문방문 관리자 2012-09-24 1407
52 무농회 제384차 월례회의 관리자 2012-09-24 1337
51 진도군종친회 운영위원 하계수련회 관리자 2012-09-24 1336
1,,,111213141516171819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