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록(忠節錄)

 
한영발(韓英發)
公의 字는 자정(子挺)이다. 한준발(韓駿發)의 아우로 의행(誼行 : 방정(方正)한 품행(品行))이 있었다. 병자호란(丙子胡亂)때 형(兄)과 같이 시골로 내려갔는데 창해(滄海) 허격(許格)이 써준 시(詩)에 "벗들은 지금에도 다름이 없건만 천지(天地)는 옛날과 같지를 않다네" 하였다. 대신(大臣)이 公을 교관(敎官)으로 천거(薦擧) 하였으나 끝내 벼슬 하지 않았다.

 
번호     이 름 조회
1 한공의 1304
2 한천 1781
3 한리 2536
4 한철충 2763
5 한온 2452
6 한명윤 2708
7 한순 1693
8 한백록 1860
9 한언항 1657
10 한덕봉 1733
11 한일휴 1749
12 한겸 1878
13 한종유 1786
14 한산두 2765
15 한필적 1963
16 한유혁 1593
17 한남수 1975
18 한종임 2867
19 한득홍 1838
20 한영발 2904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