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록(忠節錄)

 
절도사공 한범석(節度使公 韓範錫 : 顯宗 13年(1672)∼英祖19年(1743))
公은 조선 후기(後期)의 무신이다. 휘(諱)는 범석(範錫), 자(字)는 성뢰(聖賚)이다. 도위공 영세(都尉公 塋世)의 아들이며 승지공 시회(承旨公 時晦)의 손자이며 문정공 계희(文靖公 繼禧)의 8대손이다. 어머니는 증 정부인 전의 이씨(贈 貞夫人 全義 李氏)로 의험(義험)의 따님이다. 공은 현종13년(1672) 11월25일생이다. 숙종(肅宗) 21년(1695)에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ㆍ통어사(統禦使)등을 거쳐 부총관이 되고 용호대장(龍虎大將)이 되었다. 서해의 해적들이 심양(瀋陽)과 요동(遼東)사이에 출몰하여 변방지역을 노략질하자 이것은 조선 북쪽 변경지역에도 걱정거리라 하여 여기에 대비할 인물을 선발할 때 무관들 중에서 제1인자로 뽑혔다. 적의 정세를 잘 탐지한 다음 청나라에 보고하여, 공을 세우고 귀국하여 제주목사가 되었다. 이때 마침 흉년이 들어 섬의 주민들이 굶주리게 되자, 관청의 곡식을 주선해서 진휼(賑恤)하였고 나쁜 병이 나돌자 서울에서 약을 구해 병을 퇴치하였다. 섬 주민들은 은혜에 감사하며 송덕비를 세웠고 왕은 공로를 치하하였다. 경종(景宗) 2년(1722) 나주토포사(羅州討捕使)로 있다가 영흥부사로 옮겼으며 1724년 경상좌수사가 되었다. 영조(英祖) 4년(1728) 이인좌(李麟佐)의 난이 일어나자 안성에 모인 적을 무찔러 난을 평정하고 민심을 안정시켰다. 1732년 함경남도 병마절도사로 부임하였으나, 3년에 한번 순점(巡點)하는 규율을 어기고 매년 순점하였기 때문에 파직되었다. 이듬해 경상우도 병마절도사, 황해도병마절도사 등을 역임하였다. 영조(英祖) 19년(1743) 6월8일 72세로 졸하였다. 관(官)에서 장사(葬事)를 내리고 제문(祭文)을 사(賜)하였다. 배위(配位) 정부인 김해 허씨(貞夫人 金海 許氏)는 정(錠)의 따님이다. 아들은 백원(伯瑗), 전(전), 규(규), 용(용), 이다 공을 내동면 율곡리 안산경좌(奈洞面 栗谷里 案山庚坐)에 안장(安葬) 하였다. 참찬 곽도(參贊 郭도)가 비문(碑文)을 찬(撰)하고 후손(後孫) 응복(應復)이 가장(家狀)을 찾하였으며 지석(誌石)을 묻었다. 公의 墓는 경상남도 진주시 신안동 선영하 건좌(慶尙南道 晋州市 新安洞 先塋下 乾坐)이다.공의 배 정부인 김해허씨(配 貞夫人 金海 許氏)는 영조(英祖) 3년(1727) 3월 8일 졸함에 신안동 선영하 건좌(新安洞 先塋下 乾坐)에 안장(安葬)하였는데 지석(誌石)을 묻었다.

 
번호     이 름 조회
41 한득신 1769
42 한정칙 1825
43 한유량 2142
44 한범석 1987
45 한덕문 1734
46 한흥보 2737
47 한윤보 2862
48 한숙창 1935
49 한율 2190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