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록(忠節錄)


승지공 한훈 (承旨公 韓 訓 : ? ∼燕山君10年(1504)15世)
공(公)의 자(字)는 사고(師古)요 號는 죽창(竹牕)이다. 세조(世祖)5년에 태어났다. 전라수사(全羅水使)를 지낸 충인(忠仁)의 아들이요, 참의공(叅議公) 전(磌)의 손자이다. 공(公)이 진사(進士)를 거쳐 성종(成宗) 25년(1494)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연산군(燕山君) 1년(1495) 정언(正言)을 지내고 그후 수찬(修撰)으로서 김안로(金安老)를 탄핵(彈劾)하였다.
광해군(光海임금)때 김안로(金安老)가 선량(善良 : 善流) 한 관리(官吏 : 선비)들을 많이 모해(謨害)하자 피신(避身)하는 선비도 있었으나 公은 스스로 나아가 화(禍)를 당(當)하였다, 연산군 3년(1497)에는 이조에서 그 한사람 만을 홍문관부교리로 추천하자 헌납 손중돈(孫仲暾) 이 추천의 부당성을 제기, 논박하여 죄 주기를 청하였는데 신수근의 정병(政柄)에 힘입어 탄핵이 면해졌다. 1498년 김일손(金馹孫)과 함께 성종의 묘제의(廟制議)를 송나라 인종(仁宗)의 고사(故事)에 따라 백세불천지주(百世不遷之主)로 할것을 기초(起草)한 사건에 연루되어 이성(利城)에 부처되었으나, 1501년 특방(特放)되었다.
1504년 김 감(金 勘), 임사홍(任士洪), 강훤(姜渾)등이 이극균(李克均), 이세좌(李世佐), 윤필상(尹弼商), 조지서(趙之瑞), 이주(李胄), 한훈(韓訓), 홍식(洪湜), 전향(田香), 수근비(水斤非)의 죄명문(罪名文)을 진사(進辭)하면서,"한 훈 은 간원(諫員)으로서 임금을 업신 여기는 마음을 품고 도리에 어긋난 말을 하니 형법에 따라 그 죄를 엄히 다스리려고 했다. 연산군10년(1504)에 졸하셨다. 그 뒤에 도승지(都承旨)에 추증(追贈) 되었다. 아들은 진사 곤(進士 鯤),참판 붕(參判 鵬)이다.

 
번호     이 름 조회
21 한훈 2896
22 한여해 1661
23 한수운 1929
24 한수겸 2027
25 한호 2088
26 한천두 2001
27 한호성 1818
28 한유후 2922
29 한진하 1984
30 한춘립 1507
31 한유기 2193
32 한여경 1545
33 한흡 2027
34 한응성 2066
35 한기 3212
36 한위겸 2999
37 한계상 1657
38 한경생 3014
39 한필원 2493
40 한회일 2027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