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록(忠節錄)

 
한영발(韓英發)
公의 字는 자정(子挺)이다. 한준발(韓駿發)의 아우로 의행(誼行 : 방정(方正)한 품행(品行))이 있었다. 병자호란(丙子胡亂)때 형(兄)과 같이 시골로 내려갔는데 창해(滄海) 허격(許格)이 써준 시(詩)에 "벗들은 지금에도 다름이 없건만 천지(天地)는 옛날과 같지를 않다네" 하였다. 대신(大臣)이 公을 교관(敎官)으로 천거(薦擧) 하였으나 끝내 벼슬 하지 않았다.

 
번호     이 름 조회
41 한유후 2918
42 한명윤 2948
43 한위겸 2992
44 한경생 3010
45 한철충 3041
46 한산두 3092
47 한종임 3165
48 한영발 3198
49 한기 3207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