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행록(孝行錄)

 
판서공 한순(判書公 韓 淳 : 明宗 5年(1550) ∼ 仁祖 3年(1625) 19世)
  자는 호원(浩源)이요, 청원위(淸原尉 : 景祿)의 아들로 증 영의정 부사공(府使公 : 承權)의 손자이며 어머니는 중종의 2녀 의혜공주(懿惠公主)시다.  음보(蔭補)로 여러 관직을 거쳐 선조 29년(1596) 온양군수 동왕32년 장단부사, 광해군 8년(1616) 동지돈녕부사에 이르고 인조 3년(1625)에 별세 하니 호조판서 겸 지의금부사 도총부 도총관에 증직되었다.
 공은 어려서부터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였다 한다. 항시 슬하를 떠나지 않고 지성으로 모셨으며 부모께서 향리(鄕里)에 낙향하시자 관직을 떠나 부모따라 낙향하여 봉양(奉養)에 전력(全力)을 다하였고, 어머니께서 병환이 위독하자 손가락을 잘라 그 피를 마시게 하여 연명(延命)하셨다 한다.
 배위 정부인 창녕 성씨(昌寧 成氏)는 참찬공 세장(參贊公 : 世章)의 따님이고 슬하에 1남1녀를 생육하니 아들은 감찰공(監察公 : 師一)이다.
 位置 : 忠南 保寧郡 川北面 河滿里 冬音部落
 歲享日 : 陰 10月 15日.

 
번호     이 름 조회
1 한충 1841
2 한인서 1669
3 한이주 1741
4 한도제 1526
5 한명렬 1630
6 한순 1230
7 한천뢰 1278
8 한관 1665
9 한직 1544
10 한효삼 1648
11 한백겸 2119
12 한후유 1621
13 한여기 1653
14 한여익 1549
15 한세두 1679
16 한중조 2991
17 한극대 1785
18 한이기 1476
19 한혁 1632
20 한준 1745
12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