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록(忠節錄)

 
수문장공 한춘립(守門將公 韓春立 : ?∼仁祖5年(1627))
공은 조선 중기(中期)의 무신(武臣)이다. 휘(諱)는 춘립(春立)이요 자(字)는 여경(汝景)이니 상당부원군, 충성공 명회(上黨府院君 忠成公 明澮)의 후손이다. 公은 무용(武勇)이 뛰어나고 기사(騎射)에 능하였다. 광해군11년(1619) 우리나라의 조명군(助明軍)이 요하(遼河)를 건너 심하(深河)에서 후금군에게 패하여 요동(遼東)·심양(瀋陽)이 함락되자 조정에서는 이 사실을 명나라에 알리기 위하여 그곳까지 갈 수 있는 사람을 물색하였는데, 公과 소통사(小通事) 이용복(李龍福)이 뽑혔다. 그들은 낮에는 숨고 밤에는 걸어서 산해관(山海關)까지 당도하여 천자(天子)를 알현하고 그 자문(咨文)을 받아 돌아왔다. 이 공로로 수문장(守門將)에 제수되고 이듬해인 1620년 무과에 급제하였다. 인조5년(1627) 정묘호란 때 의주를 수비하면서 많은 적을 살해하였으나 성이 함락되자 동쪽으로 나와 단신으로 적진에 뛰어들어가 전사하였다.1647년 공조참의에 추증되고, 정려(旌閭)가 세워졌으며, 의주 구암사(龜巖祠)에 배향되었다.

 
번호     이 름 조회
1 한춘립 1460
2 한공의 1481
3 한여경 1493
4 한여해 1611
5 한계상 1611
6 한덕문 1740
7 한유혁 1766
8 한호성 1772
9 한득신 1774
10 한정칙 1831
11 한언항 1849
12 한수운 1877
13 한순 1879
14 한덕봉 1899
15 한일휴 1915
16 한진하 1942
17 한숙창 1943
18 한천 1952
19 한천두 1953
20 한종유 1966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