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성부원군 한영정(西城府院君 韓永矴 : ?∼? 12世)
조선조 초기의 문신, 녹사공(錄事公 : 寧) 증 병조판서의 아들로 찬성사 서원군(西原君 方信)의 손자이며 어머니는 증 정부인 안동 권씨(安東 權氏)이니 영의정 문절공(文節公 : 仲和)의 따님이다.
공은 가문(家門)이 불의지변(不意之變 : 뜻밖의 변고)으로 참화(慘禍 : 참혹한 재앙과 화난)속에서 생장(生長)하였다. 그리고 이때는 이태조(李太祖 : 李成桂)가 고려를 타도(打倒)하고 조선(朝鮮)을 개국(開國)하던 혁명시기(革命時期)였다. 그후 조선조에 와서 벼슬길에 올라 여러 관직을 거쳐 순창군사(淳昌郡事)에 이르렀다. 이것이 바로 가운(家運)을 만회(挽回 : 바로 잡아 돌이킴)하는 계기(契機)가 된 것이다.
공의 생졸(生卒)과 관직년조(官職年條)는 전기(傳記)가 없어 알 수 없으나 장남인 양절공(襄節公 : 確)의 현달(顯達)에 따라 참판, 판서, 찬성, 영의정에까지 추증되고 서성부원군에 추봉된 사실만을 알 수 있다. 공의 묘소도 보첩(諸牒)에는 장단세곡(長湍細谷)으로 기재(記載)되어 왔으나 실호(失護)되어 고양시 내유동에 서원군(西原君 : 方信) 녹사공(錄事公 : 寧)과 함께 설단(設壇)하고 음 4월 13일 제사를 봉행하고 있다.
배위는 증 정경부인 의성 김씨(義城 金氏)이니 의성군 양소공(襄昭公 : 英烈)의 따님이다.
슬하에 3남 2녀를 생육(生育)하니 장남은 양절공(義節公 : 確)이고 차남은 참의공(叅議公 : 磌)이며 3남은 증 영의정 청성부원군 정랑공(正郞公 : 질)이다.
장녀는 명나라 성조(成祖)의 여비(麗妃)가 되어 중궁(中宮)의 내정(內政)을 전담(專擔)하였고 차녀는 세종 9년(1427)에 명나라 선종(宣宗)의 후궁(後宮)으로 궁중에 들어가 성종 14년(1483)에 별세하니 명나라 헌종(憲宗)은 몹시 슬퍼하고 탄식하며 사제(賜祭)와 시호(諡號) 를 공신(恭愼)이라 내렸다.
번호     글 제 목 조회
1 예빈경공(禮寶卿公) 6988
2 문혜공(文惠公) 5550
3 제학공(提學公) 4913
4 사숙공(思肅公) 3516
5 한대순 4128
12345678910,,,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