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작성자 운영자
ㆍ작성일 2006-08-24 (목) 13:20
ㆍ분 류 일반
ㆍ추천: 269  ㆍ조회: 3881       
ㆍIP: 59.xxx.205
평생 모은 전재산 100만불 쾌척 장학재단
제목 없음
  평생 모은 전재산 100만불 쾌척 장학재단 세워 [조인스]
      사업가 로렌스·비비안 한씨 부부

 

고희를 앞둔 사업가 로렌스 한(69.한국명 한배동)씨가 사재 100만 달러를 출연해 한인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한씨 부부는 오는 24일 풀러턴의 한 식당에서 예정된 한씨의 고희 잔치에서 '로렌스 & 비비안 한 장학재단'을 설립할 예정이다.
장학재단 명칭은 한씨 부부의 이름을 딴 것으로 운영은 피아트 재단 대표인 알렉스 김 신부(성 토마스 성당)가 맡게된다.
장학금은 한인 가톨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지급하며 앞으로 수혜의 폭을 점차 넓혀 한국의 청소년들에게도 확대할 계획이다.
한씨는 이날 본보 기자의 전화 통화에서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성서의 구절처럼 조용히 재단을 설립하려 했다"고 말한뒤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다.
한씨는 한국에서 주택개발 및 부동산 업을 하다 88년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 온 뒤 부동산관련 사업을 하다 지난해 은퇴했다.
주위사람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10년동안 피아트(FIAT) 재단(대표 알렉스 김 신부)을 10년 동안 후원하며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사업을 해왔다.
피아트 재단 행정간사인 안유진씨는 "피아트 재단은 그간 300여 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며 "총 25만달러의 금액중 한씨가 상당액을 기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씨는 또 "물질적인 후원뿐 아니라 봉사활동에도 열심이라 청소년들에게 귀감이 되는 분"이라며 "항상 부부동반으로 봉사하는 모습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한씨의 친구인 신항만(78)씨도 "예전에 사업하다 파산직전까지 간 것으로 안다"며 "여윳돈으로 장학재단을 만든 것이 아니라 일평생 모은 돈 전액을 기부한 것으로 안다" 고 전했다.

미주 중앙일보 신승우 기자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 일반 청주韓氏 가문의 영광 3연속으로 ‘재상’ 탄생 운영자 2008-02-02 9445
207 일반 도굴 한명회 誌石, 9년 만에 후손 품에 [1] 중앙종회 2009-06-13 6735
206 일반 청주한씨 인터넷 한글 대동족보 운영자 2005-11-30 5235
205 일반 시조태위공 무자년 시향(時享) 공고 운영자 2008-09-03 4952
204 일반 서울특별시의 마지막 농부 운영자 2007-03-02 4845
203 일반 시조 태위 시 위양공 정해년 세향 안내 운영자 2007-11-05 4465
202 일반 지도 밖으로 행군한 지 2년 반… 운영자 2008-02-02 4437
201 일반 (축당선)5.31 지방선거 당선자 명단 운영자 2006-07-09 4344
200 일반 한승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운영자 2007-01-26 4080
199 일반 국무총리에 明淑 일가 취임 운영자 2006-05-04 3973
198 일반 평생 모은 전재산 100만불 쾌척 장학재단 운영자 2006-08-24 3881
197 일반 레슬링 첫 금 한태영 운영자 2006-12-11 3828
196 일반 생활속 불편 개선하는 발명은 주부가 한 수 위 운영자 2008-01-16 3743
195 일반 한석봉의 서첩 세 권, 7억의 감정가 운영자 2005-11-30 3444
194 일반 만해축전 행사 안내 운영자 2006-08-07 3295
193 일반 청주한씨 한글도메인주소 운영자 2005-11-30 2897
12345678910,,,13